그동안 먹은것들 그냥 먹은것들

오랜만에 그동안 먹었지만 포스팅 안 한것들 좌악 올려 봅니다.

이건 라임 버번 하이볼이네요.
라임 좌악 짜서 넣어주고 놉크릭 버번을 소주잔으로 한잔 넣은다음 탄산수로 채워 줬습니다.



낭만치맥 상도점.
닭다리 과자랑 먹으니 이것도 치맥이겠지요 ㅋ.
전에 보니까 어디 항공사에서 치맥세트 하며 판매 하는데 맥주 두캔에 닭다리과자 주면서 만원에 판매 하는것도 있더군요.


어느날 생선까스가 무지 땡겨서 먹었던 동네 왕돈까스집 생선까스.


할인받아 먹었던 아웃백 스테이크.
역시 스테이크는 코스트코에서 사다가 집에서 구워 먹는게 최고인듯 합니다.


해장용 짬짜면 ㅋ


고기는 혼자 먹어도 맛있습니다.
숭실대에 있는 숭실골 고기마을인데 고기 2인분에 소주 한병 마시면 만오천원인가 만육천원인가밖에 안 하니 엄청 저렴하죠.


겨울의 또 다른 제철생선인 붕어(빵)
남성 사계시장 안에서 판매하시는 분께 사 먹었는데 맛있었어요.


과천 본수원갈비의 갈비탕
고기가 좀 적어진 느낌에다가 전보다 마구리의 비율이 좀 많이 높아진 느낌이어서 살짝 실망 했네요.


그래도 맛있게는 먹었습니다.


커피를 안 마시니까 가끔가다 이런것도 사 마십니다.
비싸고 맛은 별로 없더군요.
다크 초콜렛이라 찐할줄 알았는데 전혀 안 찐했어요.


집에서 반주.
스팸과 달걀은 말이 필요 없는 최고의 반찬이자 안주죠.
대장부는 상온에 마셔도 맛있네요 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21
148
315490

반응형위젯사이드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