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 낙성곱창 음식 이야기 (한국)

내무부장관님을 만난 후부터 안 먹게 되는 음식중 하나가 곱창입니다.
그래서 가끔가다 다른 친구들 만나게 될때나 먹을수 있는 일종의 특식이 되어 버렸죠.


이수역 근처에 있는 낙성곱창에 다녀 왔습니다.
이수역 근처에선 참 인기 많은 곳이죠, 저녁엔 웨이팅도 있고.


메뉴입니다.
이날은 모듭 하나 곱창 하나 주문 했습니다.


앉자마자 나오는 선짓국.


선지가 큼지막하게 들어 있습니다.


맛은 해장되는 맛.
음주 시동을 거는 맛입니다.
선지는 좀 딱딱한 편이에요.


곱창집에 가면 항상 나오는 간과 천엽.
어렸을땐 입에도 못 대던 것들이었죠.






고추장아찌 맛있네요.


간의 상태는 좋더군요.
개인적으론 익힌간보다 생간이 더 달고 맛있다고 생각 합니다.
하지만 이것도 상태 안 좋은 집은 박테리아 투성이라 다음날 화장실에서 변기와 붙어 살게 되는 일이 벌어질수도 있죠.


곱창이 나오기 전에 일하시는 분께서 선짓국 뚝배기를 이렇게 옮겨 주십니다.


곱창 1인분, 모듬 1인분.
다 구워져서 나옵니다.
솔직히 부추만 많고 곱창은 얼마 안 되어 보입니다.
그래서 컴플레인 하시는 분들이 좀 있었는지 가게 벽에 구워져 나와서 수축되어 적어 보일수도 있다고 써 놨더군요 ㅋ


그래도 노릇노릇 맛있어 보이네요.


곱도 가득 차 있고 상태도 좋습니다. 별로 질기지도 않네요.


밑에는 이렇게 양파도 깔려 있네요.


대창부터 한점 먹어줍니다.
몸에 정말 안 좋은데 참 맛있는게 이 기름덩어리 대창이지요.
그래도 기름이라 그런지 입에서 살살 녹네요 (기름이).


저 고추 장아찌가 참 잘 어울리고 맛있어요.


부추랑 양파랑 같이 먹으면 느끼한 맛도 씻어주고 좋습니다.


엄청 좋아하는 감자.
그런데 두쪽밖에 안 들어 있습니다.
그래서 두개 다 제가 먹었.... ;;


부추는 일하시는분께서 돌아 다니시며 이렇게 듬뿍듬뿍 리필 해 주시더군요.


다 먹었습니다.
양이 얼마 안 되어 보였는데 술안주 삼아 한점씩 먹으니 배부르네요, 그래서 아쉽게도 볶음밥은 못 먹었습니다.
나이 들수록 위장 사이즈도 줄어드는것 같아 슬프네요.

맛도 괜찮았고 가격은 근처 다른집들보단 살짝 비싼편인것 같긴 한데 그래도 나쁘진 않다고 생각 합니다.
곱창을 자주 못 먹는 저로써는 가끔 오기에 좋은 곳인듯 하네요.



낙성곱창
서울시 동작구 사당동 1003-18, 02-3474-57877
영업시간: 매일 14:00 - 02:00, 연중무휴








덧글

  • 이글루스 알리미 2017/12/05 08:12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12월 05일 줌(http://zum.com) 메인의 [허브줌 푸드]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3044
234
296590

반응형위젯사이드1